EBS 스페이스공감, 여러분-윤복희

Posted by 한가해 음악방 : 2016. 1. 29. 01:33

 

 

 

 

 

 

 

 

 

 

 

 

 

 

 

 

 

 

요즘 저 연배의 아주머니들과 작업 중.

재미나기도 하고 참 남 얘기 좋아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한참 누구 죽는 얘기를 듣고 있으면 드라마 얘기가 대다수이고,

누구누구는 어떻다는 저떻다 난도질은 일상이다.

 

대체 몇 편의 드라마를 보는 것인지,

몇 명의 일상을 들락날락하는지 알 수는 없으나 참 재밌다.

시간이 많은 과부들이신지라 그게 인생의 낙인듯하다.

 

건강들만 하셔라.

남 얘기보단 자기 얘기들 많이 하시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2 3 4 5 6 7 8 9 10 ··· 31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