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별법에 의해 정부에서 만들어진 시행령에 문제가 있는가 보다.

진상을 규명할 조사단의 인적구성에 역으로 조사대상이 대거 포진해 실체적인 진상조사가 어렵다는 게,

눈가리고 아옹하고 있다는 게 유가족 측의 입장이다.

 

더군다나 종편에서 깔아주고 검찰출신 정치인이 날리는 뻐꾸기는 인양이 어렵다,

어려우니 국민적 합의를 거쳐 실행하자는 내용인데,

이 또한 안전의 문제를 돈의 문제로 치환하는 전형적인 물타기 논법일 공산이 큰듯하다.

 

어떻게든 새나라(?)당은 시행령을 통과시켜 진상조사에 고춧가루를 뿌릴 것이며,

인양 시기를 미루고 미루다 마지못해 인양하는 그림을 만든 후 선체를 난도질해서 인양하지 싶다.

선체에 남아 있는 진실을 은폐 또는 제거하기 위해서 말이다.

 

갈 길이 멀다, 벌써 1년인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 198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