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버를 떠나다,

Posted by 한가해 음악방 : 2008. 6. 27. 11: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Lucid Fall 2집, 사람들은 즐겁다>




[##_Jukebox|ik0.mp3|루시드 폴(Lucid Fall)2집 - 01 - 물이 되는 꿈.mp3|autoplay=1 visible=0|_##]









네이버에 신물이 난 상태임에도 그곳에 그대로 있던 이유는, 어디를 어떻게 찾아 둥지를 틀지 몰랐기 때문이었다. 이사갈 집도 구하지 않고 나올 수는 없는 법. 의식주에서 주가 차지하는 비율이 별로 크지 않다고 생각하는 타입이기에 그리 크게 염두에 두고 있는 부분이 적긴 하지만 그래두 나름의 기준이 있기에 복잡하지도 어렵지도 않은 기준만 통과한다면 옮길 수 있음에도 게으름과 변화를 싫어하는 보수경향의 기질이 네이버에 삐대는 시간을 연장한 듯하다.

네이버의 지식검색 폭과 가장 많다는 블로거들과의 조우를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촛불정국에 대한 우편향된 관점의 기사들과 딴나라 알바들의 눈꼴심에 여기저기 옮길 거처를 기웃거리고 있었다. 티스토리에 어떻게 가입하는지도 몰랐구 그냥 구글메일 방식처럼 초대장을 받아야 가입이 된다는 사실만 알고 넙죽 초대장 주십사 먹는 언니(
http://www.foodsister.net)님께 염치불구하고 댓글을 남긴 게 다라면 단데, 보내주신 초대장 덕에 이렇게 감지덕지 티스토리 문을 두드리게 되었다.

앞으로의 일은 네이버에서의 블로거 삶과 별반 다르지 않을 듯하고, 주구장창 올리는 포스팅으로 이곳에서의 영역을 확장해 나갔음 하는 게 첫번째 바람이고, 양질의 좋은 정보를 접해 그걸 또 만방에 뿌리고 다니는 게 두 번째 목적이다.  아직 어떻게 사용하는지도 잘 모르지만 하다보면 늘지 않겠는가. 나처럼 머뭇머뭇하고 계시는 네이버 블로거들이 많은 걸로 알고 있다. 무쟈게 멍청하고 게으른 나도 한 발 내딛었다. 님들도 과감하게 떠날 수 있을 때 떠났음 좋겠다. 아자, 다시 시작이다.

'음악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ㅡ,.ㅡ;; 절대 질 수 없는 싸움, 아니 게임이다.  (0) 2008.07.08
촛불댄스  (0) 2008.07.05
진중권 3집싱글 "공부하십시오"  (2) 2008.07.02
나쁜 남자  (0) 2008.07.01
의사놀이  (0) 2008.06.27
게이버를 떠나다,  (0) 2008.06.27
태그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983 1984 1985 198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