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안 된다고 미리 정해버림 어째(Somebody that i used know, Walk off the earth)

음악방

by 한가해 2012. 1. 13. 20:45

본문

















창의성,
이게 강제로 나오는 거라면 박통 시절에 우린 최고의 경제대국이 됐어야 했고,
전또깡 시절에 우주 최고의 통치국이 됐어야 했다.
그 백억불 시절의 동원 경제를 부러워하는 어르신들은 차치하더라도 젊은 친구들은 뭔지.

인센티브를 제공하며 창의성을 상품화하는데 혈안이 되어 있는 자본이야 그렇다치자.
걔네들이야 스톡옵션 몇 주 주고 굵직굵직한 아이템 뽑아야 겠지.
근데 지적재산권에 사로잡힌 몇몇 엘리트 너희들은 대체 뭐냐?
그 알량한 지재권으로 자자손손 잘 먹고 잘 살면 뭐 할 꺼냐구.

난 사업에 젬병이고 잘 하고 싶은 생각도 없는데.
하다보면 참 한심한 구석이 하나 둘이 아니야.
방향성도 없고, 자본이든 인력이든 기술이든 어떻게 동원할 계획도 없구.
대체 국고 써가면서 그 딴 식으로 살고 싶니들?
세금은 죄다 눈 먼 돈이라고 생각하는 그 저열함이 당신 자손들의 알토란 같은 삼시세끼란 걸을 잊지 말자.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