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개 같이 일하기 싫다, 정승 같이 쓰고 싶지도 않구

그림방

by 한가해 2012. 1. 7. 15:29

본문












 



마른김 공장을 할 땐 겨울,
11월 말부터 3월 초까지 장장 3개월하고 보름 동안 설 명절 빼곤 24시간 풀로 기계를 가동하곤 했는데,
생산 뿐 아니라 판매와 자재구매도 책임지어야 할 아버지가 아침 7시부터 저녁 7시까지 12시간을 맡으셨고,
생산만 하면 될 저녁 7시부터 아침 7시까지를 내가 맡았다.
그 덕에 아버지께선 허리 디스크로 고생하셨다.
사람이 버틸 수 있는 레벨의 일을 해야하는데 아주 죽을 맛이었다.

이제는 조미김 공장으로 일년 내내 작업을 하는 일이다.
근데, 이건 추석 설 양 명절에 치어 죽는 게 특징.
전체 연매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명절 특수가 사람 잡는다.
자는 시간 빼곤 밥 먹을 시간도 허락되지 않는다.
뭐, 전반적인 일을 챙기는 관리자 급이 없기 때문도 있지만,
생산을 담당하는 이들도 컨베이어 앞에 앉아 오줌 쌀 형편도 안 된다.

밀려드는 주문을 미리 예측할 수 없기에 먼저 만들어 놓는 것도 어느 정도.
예전 예측 오판으로 쌩고생하며 만들어 놓은 걸 푸드뱅크에 헌납했던 일도.
욕심을 덜 부리면 되지 않겠냐 하지만 그것도 말이 쉽지,
이번만 하고 말 거 아니면 쉽게 거절하기도 어렵다.

지역 생협과 미팅도 설 이후로 미뤘고,
일본 수출 바이어와의 일도 설 이후로 미뤘다.
머리가 복잡하기 때문이다.
서류 챙기고 영문으로 시험성적서 발부도 해야하지만 그럴 여력이 지금 없다.

마른김 때보단 천배는 쉬운 듯한데,
그만큼 머리는 복잡하다.
명절 선물말구 평소에 찾아주는 센스 좀.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